즐겨찾기 RSS추가
최종뉴스업데이트 [2021-06-23 16:50:00]
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5월26일 16시15분 ]

 

대구시(광역자살예방센터)는 관내 대학 7개교와 5월 25일(화) 오후 2시 대구광역자살예방센터에서 대학생의 마음건강 회복 및 정신건강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20대 대학생 정신건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취업난, 비대면 수업 지속으로 인한 정서적 교류 축소 및 소속감 저하 등 마음건강 위해 요인에 노출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20대의 우울증 진료건수는 9만 3,455건으로 2019년 대비 28.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시의 경우 2019년 인구 10만명 당 20대 자살률이 24.2명으로 2018년 15.4명 대비 8.8명이 증가해 모든 연령대 중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구시 20대의 정신건강 회복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대학교 학생상담센터 실무자 간담회 및 대학생 대상 온라인 정신건강검진을 통해 지역 대학생의 정신건강 실태를 진단해 대학생 맞춤형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며,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 및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20대(Z세대)의 마음건강회복(zero)을 위한 ‘대학생 마음건강 Z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 2021년 협약 대학(7개소) : 경북대학교, 계명대학교, 대구교육대학교,

영남이공대학교, 대구보건대학교, 수성대학교, 대구과학대학교

 

※ 2020년 협약완료 대학(3개소) : 영진전문대학교, 대구공업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이종훈 대구광역자살예방센터 센터장은 “힘들어 하는 대구시 20대와 대학생들을 위해 각 대학교 학생상담센터와 협력해 정신건강증진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겠다”고 하였으며,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최근 20대 정신건강문제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적극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대학생들의 마음을 돌보고, 대구광역자살예방센터와 지역 젊은이들의 생활공간인 대학교가 일상에서 기댈 수 있는 쉼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정경규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도, 코로나19 예방접종사업 준비 순항 중 (2021-01-27 16:15:00)